최초의 정부혁신, 경남에서부터 시작!

탑뉴스
최초의 정부혁신, 경남에서부터 시작!
- 행정안전부 발표 ‘제3회 정부혁신 최초’, 경남 사례 2건 선정

- 국내 최초 시행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전국으로 확산한 성과 인증
  • 입력 : 2024. 06.17(월) 09:25
  • 산림녹지신문
[산림녹지신문]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 행정안전부와 한국행정연구원이 공동으로 발표한 제3회 ‘정부혁신 최초’ 사례 5건 중 경남 2건이 ‘국내 최초’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에서 국민 편의성 등 혁신을 선도적으로 추진한 사례를 발굴하고, 선정위원회의 검증을 통해 ‘최초’를 인증하여 행정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 행안부에서는 매회 분야를 달리하여 지금까지 전국의 15건 사례를 최초사례로 인증하였다.

이번 제3회 정부혁신 최초사례는 △조상 땅 찾기 서비스(경상남도, 1993) △공공자전거(창원시, 2008) △공공산후조리원(서귀포시, 2013) △어린이 보호구역내 교통안전시설물 노란색 표시방법(청주시, 2013)이 국내 최초, △온라인 대환대출(금융위, 2023)이 세계 최초사례로 선정됐다.

특히 경남도가 최초 시행한 ‘조상 땅 찾기 서비스’는 불의의 사고 등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후손이 모르는 조상 소유 토지 소재를 찾아 알려주어 국민의 재산권을 보호하는 토지행정 서비스이다.

1993년 4월 경남도에서 홀아버지를 교통사고로 잃은 한 여중생의 부탁을 받고 땅을 찾아준 것을 계기로 시작되어 2001년 전국으로 확대했다. 2022년 11월부터는 온라인으로 쉽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어 국민의 재산권 행사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2008년 10월 운행을 시작한 창원시 공공자전거 ‘누비자’는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창원시장으로 재임하던 시절 녹색교통수단인 자전거 타기의 저변 확산을 위해 국내 최초로 도입한 사례이다.

정부혁신 최초사례 선정기관에는 행정안전부에서 최초 인증패 등을 부여하여 자긍심을 높이고 발굴된 사례는 기관 간 활발히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혁신성과를 국내·외 다양한 방법으로 홍보하고 확산해 나간다.

정부혁신 최초 선정사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정부혁신 누리집 ‘혁신24’ (innovatio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영선 경남도 행정과장은 “경남에서 시작해 전국으로 확산한 조상 땅 찾기 서비스처럼, 앞으로도 도민 편의를 위한 혁신사례를 꾸준히 발굴하여 경남을 넘어 전국을 혁신하는 선도 경남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도민의 편의와 안전을 위해, 365일 24시간 응급의료상황실 운영, 재난안전 컨트롤타워 구축, 찾아가는 빨래방 서비스 등 경남에서 시작하여 전국으로 확산할 수 있는 다양한 혁신사례를 추진하고 있다.
산림녹지신문 sks6535@hanmail.net